중국, 한국에서 버린 닭, 베트남에서 특산품으로 팔려

지난 2012년부터 2014년까지 베트남에 유통되는 닭은 중국에서 수입된 닭이 대부분이었다. 중국에서 kg 당 10,000~15,000동에 판매하는 닭을 베트남으로 밀수입한 후, 집에서  키우는 닭으로 둔갑시켜 마리 당 100,000~110,000동에 판매했다.

그 당시 축산부에서는 Quang Ninh을 통해 밀수입한 닭은  1일 평균 100~200톤이었으며, Lang Son을 통해 밀수입한 닭은 1일 평균 100톤으로 매년 중국에서 베트남으로 불법 수입된 양은 약 70,000-100,000톤이라고 밝혔다.

이후 중국 닭의 불법 수입에 대한 조사가 강화되어 중국 닭이 점차 시장에서 사라진 반면, 한국의 폐닭이 그 자리를 대체하면서 또다른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했다. 2014년 중반, 한국의 폐닭을 구워 70,000 동에 판매하는 하노이의 한 대형 슈퍼마켓에는 이 구운 닭을 사기 위해 30분 이상 줄을 서서 기다리는 사람들로 넘쳐나기도 했다.


세관청의 통계의 따르면 2014년 베트남은 100,000톤(1천3백만 달러)의 닭을 수입했다. 수입세 전의 평균 가격은 1USD/kg (21.500동/kg)이다. 2015년 상반기 동안 베트남에 수입된 닭은 주로 미국산이며 수입액 3억9천1백만 달러로 총 수입액의 60%를 차지하며 한국은 10%를 차지했다.

수입한 폐닭은 주로 개와 고양이의 사료로 사용하는데, 베트남에서는 식품으로 판매되고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다.  최근까지도 여전히 한국의 폐닭이 시중에 많이 유통되고 있으며 온라인에서는 kg 당 40,000~ 70.000동의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한국의 폐닭을 공급하는 도매자의 말에 따르면, 수요가 얼마가 되든 전부 공급해줄 정도로 대량 수입이 진행되고 있으며 많이 살수록 가격은 더 저렴해진다고 한다.


닭이 더 이상 알을 낳지 못하는 상태가 되면 동물의 사료로 사용되는 폐닭이 되는데, kg당 3,000~4,000동의 싼 가격으로 판매하며 사람의 식품으로는 사용하지 않는다. 그 이유는 영양 함량이 낮을 뿐만 아니라, 대부분 섬유질만 있고 심지어 유해 물질이 남아있기 때문.

식품 전문가들은 폐닭은 항생제와 성장 촉진제를 많이 투여해 품질이 떨어질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음용할 경우 인체에 해로울 수 있다고 경고하며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출처:http://vietnamnet.vn


#베트남뉴스#호치민뉴스#중국식재료#하노이뉴스